국채보상운동

Home

curated by 관리닉네임
 

1907년부터 1908년 사이에 국채를 국민들의 모금으로 갚기 위하여 전개된 국권회복운동.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국채보상운동(國債報償運動))]

‘국채보상운동’ 어디까지 알고 계십니까?

초등학교 6학년 사회시간에 배웠던 국채보상운동에 관해서 좀 더 자세히 알아보기 해서 대구로 그 생생한 ...

대구의 힘 .. 대한민국의 힘으로 ..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우리나라는 근현대로 들어오면서는 경제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많이 겪었습니다. 특히 일제는 우리나라를 침탈하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였습니다. 일제의 경제침탈에 맞서 ..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 대구광역시 > 여행정보 > 신대구부산고속도로주식회사

대구 중구 곳곳에 숨어있는 국채보상운동의 흔적을 찾다! 국채보상운동 유적지 탐방기

안녕하세요, 훈터 독자여러분! 훈남훈녀 온라인 기자단 12기 김지원입니다. ​저는 지난 기사에서 대구의 ...

구국운동의 결정체,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관 ,대구광역시 중구,문화,여행기사,트래블아이

아, 우리 이천만 동포는 국가가 이처럼 위난인데도 결심하는 이 없고 방도를 기획하는 일 한 가지 없으니... 나라가 망해도 괜찮단 말씀인지... 우리의 국채 1,300만원은 대한의 존망이 달린 일이라 할지니... 우리가 어찌 월남 등 멸망한 민족의 꿈을 면할 수 있으리오... 이천만 동포가 석 달만 담배를 끊어 한사람이 한 달에 20전씩만 대금을 모은다면 거의 1,300만 원이 될 것이니... 국민들의 당연한 의무로 여기서 잠시만 결심하면 갚을 수 있는 일이라... 이는 일제의 계속된 차관 도입으로 1907년, 1,300만원의 국채가 생기게 되고 이를 갚지 못하면 우리의 삶의 터전과 민족이 일본의 것이 될 터. 이를 원하지 않았던 우리나라에서는 거국적인 국채보상운동이 전개된다.

한국 기부문화 일번지를 찾아서

▲ 국채보상운동기념관의 외관연말을 알리는 구세군 종소리가 들려온다. 각자의 삶을 살기에도 바쁜 요즘, 마음을 따뜻하게 감싸는 기부는 사회를 조금 더 살만한 곳으로 만든다. 이 기부문화의 시초는 어디였을까. 바로 학창 시절 역사 시간에 한 번은 들어봤을 ‘국채보상운동’이다. 한국 최초의 기부운동인 국채보상운동의 발자취를 따라 대구에 자리한 국채보상운동기념관을 찾았다. 국채보상운동, 그 첫 시작국채보상운동은 일제로부터 도입한 차관을 갚아 경제적 예속에서 벗어나고자 1907년, 대구에서 시작된 기부운동이다. 국채보상운동에는 수많은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한국 최초의 기부운동뿐 아니라, 최초의 시민운동, 여성운동, 학생운동, 심지어는 금연운동이기까지 하다. 국채보상운동은 일제에 반발하여 전 국민이 처음으로 하나 되어 뜻을 모았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의 또한 매우 크다. 최근에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17년 10월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하였다.▲ 경제주권수호운동의 문을 열다전시관에 들어서면 김광제와 서상돈이 발표한 국채 1300만 원 보상 취지 글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들은 2천만 명이 3개월 동안 금연하여 각자 매달 20전을 모으면 강토를 지킬 수 있다고 외치며, 범국민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국채보상운동의 첫 불씨를 지핀 한 자 한 자에는 대한의 경제 주권을 빼앗기지 않고자 하는 의지가 담겨있다. ▲ 국채보상회 사통 취지서 1907년 2월, 국채보상운동을 주도했던 서상돈, 김광제, 박해령 등 16명은 국채보상회를 발기하고 본격적인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 회장을 맡은 심호택은 주민들에게 취지서를 전달하고 협조를 구하라는 내용의 편지를 쓰며 운동의 확산을 위해 노력했다. 전시관에서는 이 사통을 만나볼 수 있는데, 이를 통해 국채보상운동의 시작을 알 수 있다. 지역과 신분을 초월하다▲ (좌) 국채보상영수증 (우) 국채보상성책인터넷, 전화가 없던 100년 전임에도 선조들은 붓에 먹물을 묻혀 정성스레 사통과 취지서를 써 보냈다. 대구에서 경

[2월21일은 대구시민의날…2월21~28일은 대구시민주간] (상) 왜 2월21일로 정했나…역사적 배경이 된 국채보상운동

올해부터 변경된 대구시민의 날(2월21일)이 일주일여 앞으로 다가왔다. 신종 코로나 탓에 기념식을 연기하는 방안도 검토됐으나 행사 규모를 줄여 예정대로 진행된다. 38년 만에 시민..

[대구광역일보] 국채보상운동

▣국채보상운동의 역사적 배경 일본은 1894년 청일전쟁 당시부터 우리나라에 대해 적극적으로 차관공여(借款供與)를 제기하여 두 차례에 걸쳐 각 30만 원과 3백만 원의 차관을 성립시켰다. 이러한 일본의 차관 공세는 1904년 제1차 한일협약 이후 더욱 노골화되었다. 이때 일본이 우리나라에 차관 공세를 펴는 데는 두 가지 목적이 있었다. 첫째는 한국의 재정을 일본 재정에 완전히 예속시키는 것이고, 둘째는 차관으로 식민지 건설을 위한 정지 작업(整地作業)을 하자는 것이었다. 이러한 목적에 의하여 제1차 한일협약 이후 우리나라에 재정 고문으로 부임한 메카타(目賀田種太郎)는 1906년까지 네 차례에 걸쳐 1,150만 원의 차관을 도입했다. 제1차 차관은 1905년 1월 ‘폐정리자금채’라는 명목으로 해관세(海關稅)를 담보로 한 3백만 원이었다. 제2차 차관은 1905년 6월 우리 정부의 부채 정리와 재정 융통에 필요한 자금 명목으로 한국의 국고금을 담보로 2백만 원을 들여왔다.

서상돈이 담배를 끊은 이유 | click 경제교육 | KDI 경제정보센터

일본은 우리의 금융구조를 장악하기 위해 이 땅의 화폐와 재정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우리나라는 총 1,300만원에 해당하는 국채를 발행하게 되었다. 이에 전 국민이 담배를 3개월간 끊어 국채를 갚자고 벌인 운동이 국채보상운동 이며, 위 글은 그 취지를 나타낸 「국채보상기성회 취지서 」의 일부다. 국채보상운동의 성격과 취지서의 내용을 통해 우리는...

대구중앙도서관, 국채보상운동 기념 도서관으로 재탄생

대구시가 2021년까지 188억 원을 들여 대구중앙도서관을 국채보상운동 기념 도서관으로 리모델링한다.매일신문은 8월 29일 자 1면에 이란 기사를 보도했다.이 기사에 따르면 대구시는 내년 상반기부터 대구시립중앙도서관을 국채보상운동 기념 도서관으로 리모델링하는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가 2021년 12월 개관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이를 위해 시는 문화재청을 통해 내년 실시설계비 7억원(국비 2억원, 시비 5억원)을 확보했으며, 지난해 10월 이후 이달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중앙도

대구시, 국채보상운동 기념일 2월 21일을 '시민의 날'로 변경 | 연합뉴스

대구시, 국채보상운동 기념일 2월 21일을 '시민의 날'로 변경, 홍창진기자, 사회뉴스 (송고시간 2019-12-23 19:12)

권역별 관광명소 < 관광명소 검색 < 관광명소 < 대구관광안내 DAEGU TOURIST INFORMATION

함께 지켜낸 우리 국권, 국채보상운동

함께 지켜낸 우리 국권, 국채보상운동 역사를 어렵다고 느끼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그럼에도 역사는 옛날이나 지금이나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는데요. 한국사가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필수과목으로 지정..

* 불법, 상업/광고, 욕설 등의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